• HOME
  • 마이인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분옥정 사진1

    물, 바위, 절벽, 나무가
    조화를 이룬 정자
    분옥정(噴玉亭)

    분옥정 (噴玉亭)
    < 경상북도 지방 문화재 제267호>
    지정일 : 1992-11-26
    소재지 : 포항시 북구 기계면 봉계1리 736

    봉좌산 아래로 흐르는 계곡이 있는데 용계라한다. 녹음이 짙고 큰 바위가 있고 청석이 있어 자연 경관이 아름답고 바위사이를 비집고 흐르는 물소리가 있어 좋다. 계곡에서 올려다 본 분옥정은 단아하고 기품 있는 모습이다. 앞면이 출입문을 등지고 계곡을 바라보도록 만들어졌다.

    이 정자(亭子)는 "계정경기록"에 의하면 조선 숙종대 성균생원이며 가선대부(嘉善大 夫)에 추증된 돈옹공 김계영의 덕업을 찬양하기 위하여 순조 20년(1820) 3월에 문중의 김종한도감과 김종해부도감등문중종친서 건립하였다. 용계정사(龍係精舍)라고도 불리는 분옥정은 곡내로 오르는 도로 우측편에 동향으로
    자리잡았으며 후면에 루를 서쪽 방향으로 개방하여 서쪽 암벽과 계곡의 풍광을 바라볼 수 있도록 건물을 앉혔고 뒤편 계류로 내려가기 위하여 건물 뒤 좌측에 협문을 두었다. 전면에 펼쳐지는 풍광을 즐기기 위하여 뒤쪽에 3칸의 누마루를 두고 어칸에 연하여 뒤쪽으로 2칸 온돌방을 둔 T자형 평면이다. 누마루 전면은 하엽 받침의 계자 난간을 세워 개방하고 좌우는 쌍여닫이 판문에 판벽으로 폐쇄하였다. 양협칸 앞쪽벽은 판벽과
    외여닫이문으로 막아 3칸을 독립된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온돌방과는 사분합들문을 달아 전체가 하나의 공간을 연출할 수 있도록 하여 확장성이 매우 높다. 온돌방은 2칸통으로 넓은 공간을 만들고 삼면에 툇마루를 두어 사방에서 출입이 자유롭다.
    전면에 계류가 지나는 관계로 앞쪽 지반이 낮아 높은 누마루가 만들어져 앞쪽에서 볼 때 이층의 높직한 건물로 보인다. 누마루 부분만 원주를 사용하여 초익공으로 주두를 장식하고, 온돌방부분은 각주를 세우고 굴도리를 얹었다. 3량가로 마루상부는 선 각된 판대공을 세우고 온돌방부분은 제형판대공을 세워 온돌방 상부 종도리가 마루상부 종도리 위에 얹히게 하고 양쪽으로 회첨을 내렸다. 누마루의 지붕은 양쪽으로 풍판
    을 내린 박공지붕, 온돌방 부분은 합각지붕이다.

    이 건축의 특징은 암벽 절벽 암반 위에 기둥을 높여서 그 위에 건물이 세워져 있어 올려다보는 웅장하게 보이는 정자의 경관도 뛰어나지만 정자에서 내려다보이는 계곡과 암벽들도 절경이다. 이 정자는 자연과 조화를 강조하고 있어 옛 선조들의 뛰어난 건축술이 돋보인다.
    특히 물소리 들으며 용계류를 따라 오르면 청석에 새겨진 세이탄(洗耳灘)이란 돈옹공이 쓰신 글을 보며 옛 선비들의 청렴하고 고고한 기품을 되새겨보는 것도 괜찮다.
    그 시대에 살육이 난무하는 당파 싸움으로 진창이 되어 버린 사회적 어지러움에 관직을 포기하고 향리에 묻혀 지내며 글만으로 일생을 마친 선비다운 모습을 되새겨볼 수 있다.

    ※ 지금부터 약 360여년전 경주김씨 상촌공의 9세손인 일암공(언헌)이 봉계리에 입향하여 경주김씨 집성부락을 이루어 도감 김종한(1761)에 의해서 희경21년 병자 3월(1816)에 착공하여 희경 25년 경진 3월(1820년)에 준공되었다.

    분옥정사진

    분옥정

    * (참조) 이 마을에 가면 250년이 넘는 람덕제란 서당이 있으며 마을 가운데 저수지가 있고 저수지 둑에 300년 왕버드나무가 우뚝 서있어 여름철이면 정말 우아한 풍치를 만들어 볼만하다.
    그 그늘에 앉으면 시원하기 그지없다. 아울러 이 마을 가까운 곳에
    문화재자료 제201호 파평윤시 시조 묘가 있는 봉강제를 함께 볼 수가 있다